서브페이지 1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즐겨찾기
37년전통 옥수산장 작명소 철학관

HOME > 사주와 궁합 > 사주와 궁합

사주와 궁합 사주와 궁합

동양철학[東洋哲學]은 천문학[天門學]이다

고대 티크리스강과 유프라데스강의 중간지역에 형성된 대평원인 메소포타미아에서는 천문학이 고도로 발달하여 태양이나 흑성을 발견하고 그것이 지구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 했으며 또한 메소포타미아 인 그들은 태양.달. 화성.수성.금성.토성. 천왕성.해왕성.명왕성 등의 별을보고 지구와의 밀접한 관계를 연구하여 하늘에 나타나는 12별자리를 착안하여 우주와 인간과의 숫자를 산출해 내는데 성공 했습니다.

보든 변화를 태양계를 주축으로 사고했던 그들에 의해서 태양력이 창안 되었고 오늘에 이르기 까지 전 인류는 태양력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또한 황하 유역의 고대 중국인들은 지구의 음양의 근원이 되는 태양과 달을 관찰하여 태양.달.화성.수성.목성.금성.토성.을 대표적인 정하여 응양오행[陰陽五行]론을 창안 했습니다.

日 月 火 水 木 金 土 이것이 일주일의 근원이 되었고

 

그리하여

남자는 양이니 하늘이라. 여자는 음이니 땅이라 추리 했습니다.

하여 남자는 하늘의 별자리 숫자인 천간십[天干十]자를 甲 乙 丙 丁 戊 己 庚 辛 壬 癸을 찼았고

여자는 땅의 기본동물 가축의 숫자인 십이지지[十二地支] 子 丑 寅 卯 辰 巳 午 未 申 酉 戌 亥를 구했습니다.

 

그래서 남자의 신체가 구비한 십공[十孔]과 여자의 신체가 구비한 12공[十二孔]을 찼았다.

또한 이것이 일년 12달의 기초가 되었고 음력이 만들어진 것이다.

 

운명학은 천문학이다.

우리는 과학의 노예 일 뿐 우리모두 과학자는 아닙니다.

그렇다면 고대의 월력과 태양력을 창안해내고 10진법을 연구해 낸 그들의 지혜와 능력에의해 동시에 정리 되었던 운명론을 다시 검토하여 현대인의 인생관과 연결해 봐야 되지 않겠는가?

 

운명학은 과학인 미신인지 어떻게 알았는가?

그것이 미신이라고 했기 때문에 미신 일 수는 없습니다.

일년을 12달로 나누었던 지혜로 인생의 운명을 크게 열둘로 분류하여 우주의 천채와 연결 시켯던 최대의 과학이요 최초의 통계학이 곧 고대의 운명학이다.

몇몇학자들에 의해서 고안된 IQ검사나 적성검사와는 비교 할 수도 없다.

 

자연의 조화는 우주에 있는 별들의 움직임에 의해서 정해 집니다

우리으리 춘.하.추.동.도 지구와 별들의 자전 공전에 의해서 이루어지는 과학이요, 누구도 거부 할수도 없는 위대한 질서의 힘인 것 입니다.

삼라만상이 봄의 조화를 거부 할 수 없고 겨울의 혹한을 막을수 없습니다.

 

자연은 자연의 법칙을 벗어나지 못하고 인간의 개인사도 운명의 법칙을 벗어나지 못 합니다.

즉 자기의 타고난 분수요, 그릇이지요.

 

그리하여 인간은

인간에게 주어진 생명의 요람이 되어준 종교는 신비성을 잃었고 대자연과의 공동체가 아닌 인간은 자연을 파괴하고 있으며 인간도 인간과의 벽을 쌓아야 하는 외로운 존재로 인간의 무리에 외로히 뜬 섬이 되어 버렸습니다.

원시인의 운명관은 신비주의 였었고 고대 문명인은 자연주의 였으며 오늘날 현대인은 개인주의로 변 했습니다.

인간의 능력 발휘의 한계가 커짐에따라 피해의 반경도 커졌고요.

화살하나를 당겨서 한 생명을 빼았던 옛날이 아니라 단추하나 눌러서 수십만을 죽일 수 있는 현대이기 때문에 인간의 고뇌와 투쟁은 더욱 더 복잡해 졌습니다.

 

인간이 주어진 운명을 전혀 벗어날 길이 없다면 구태여 운명을 미리 알아 볼 필요가 없습니다. 어떤 이유에서든 그대로 되고 말 것이기 때문 입니다.

그러나 인간에게는 운명을 개척할 지혜와 능력이 부여되어 있기 때문에 미리 알고 대처하는 지혜가 필요 한 것입니다.

자연의 조화나 기상예보에 의해서 비가 올것을 미리알고 .수로을 넓히거나 우산을 준비하거나 홍수를 예견하고 그 지역을 피하는 등의 지혜가 필요 한 것 입니다.

홍수를 막기위한 기도하는 따위의 행위가 아니라 둑을 쌓고 수로를 넓히는 등의 행위가 운명을 개척하는 지혜인 것 입니다.

 

운명의 개척

전지 전능한 신이 기도하면 다아 이루어 주실 거라고 믿고 무조건 기도하는 이런 무기력하고 나태하고 비생산적인 믿음이 아니라, 기도의 기적은 오지 않습니다.

스팔타카적인 행동철학이 우리에게 필요한 것 입니다.

 

오늘날의 아메리카 대륙이 처음부터 젓과 꿀이 흐르는 동산은 아니었습니다.

처음부터 세계적인 강국이요 대국은 아니였습니다.

콜롬보스가 처음 아메리카 대륙을 발견하고 ...풀뿌리를 혜치고 가시나무를 뽑아내고 수많은 원주인 인디안들과 싸워가면서...서부로 서부로 개척한 그 개척정신이 오늘날 세계적인 유토피아 낙원을 이루었습니다.

 

우리 인간의 개인사도 마찬가지 입니다.

희망찬 미래는 하루 아침에 오지 않습니다. 희망찬 미래는 노력 없이는 오지 않습니다.

 

21세기을 냉엄한 현실과 변화 앞에서 미래가 있는 사람인가?

재 창조할 능력이 있는 사람인가?

 

그 답은 날마다 건강한 몸을위해 운동하고 절재 하는 가, 새로운 지식을 습득하고 학습하고 기록 하는가, 젊은 감성과 영성을 딱아 나가는가, 새로운 인연을 확장하면서 연대하고 참여 하는가에 달려 있습니다.

결코 희망찬 미래는 하루아침에 오지 않습니다 . 폭풍우 그친다 한들 무엇하겠습니까?

꽃씨을 지닌 땅 나무라야 꽃이 피어나고 . 햇살이 눈 부신들 무었하겠습니까?

미래를 품은땅 나무라야 열매을 맺습니다.

우리에겐 항상 새로운 개척정신과 행동철학이 우리의 미래를 유토피아 낙원으로...

행복하고 보람찬 삶을 열어 줄 것 입니다.


옥수산장작명소철학관  원장 : 향산 강태구  
신주소 : 경기도 평택시 탄현1로 177(신장동)
구주소 : 경기도 평택시 신장동 266-6번지
031-662-4381 010-8932-4381 oksooname@naver.com
Copyright © 옥수산장작명소철학관. All rights reserved. design by SegiAD.